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왜 이렇게 커? 이런 돈은 첨이야,

 

친구끼리 놀던 예비 중학생들이 길에서 지폐 다발을 발견하고 지구대에 가져간 선행이 알려졌다. 학생들이 내민 돈다발은 1000원짜리 지폐 묶음 45장이었는데, 45장이 가로 5장, 세로 9장씩 연결형으로 인쇄된 형태였다. 

 

이는 한국은행에서 정식 발행한 ‘전지은행권’으로, 낱장으로 자르면 일반 1000원짜리 지폐처럼 거래에 쓰이며 4만 5000원 가치의 실제 화폐와 같은 기능을 한다. 주로 수집 용도로 판매되는 기념 화폐인데, 1000원짜리 전지은행권은 수집가들 사이에서 10만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