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금)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18.9℃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9.3℃
  • 구름조금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제가 부족했다, 무엇을 고쳐야 할 지 알아내 고치자"

4·10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제가 부족했다"며 "무엇을 고쳐야 할 지 알아내 고치자"는 입장을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새벽 국민의힘 당직자, 보좌진에게 보낸 작별 인사 메시지에서 "여러분의 노고가 크셨다는 걸 제가 누구보다 잘 안다"며 "여러분의 헌신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마지막까지 나라와 당을 지킨 힘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동료 여러분들께서는 잘 하셨다. 제가 부족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 전 위원장은 "결과에 대해 충분히 실망하자. 그래서 무엇을 고쳐야 할 지 알아내 고치자"고 당부했다. 이어서 "그래도 힘내자"며 "우리가 국민의 사랑을 더 받을 길을 찾게 되길 희망한다"고 독려의 말을 덧붙였다. 

 

그는 "급히 떠나느라 동료 당직자, 보좌진 여러분들께 한 분 한 분 인사 못드린 것이 많이 아쉽다"며 "저는 여러분과 같이 일해서 참 좋았다"고 작별인사를 전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