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1.4℃
  • 흐림강릉 6.7℃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0.8℃
  • 흐림대구 1.0℃
  • 흐림울산 4.4℃
  • 흐림광주 4.8℃
  • 흐림부산 6.0℃
  • 흐림고창 2.0℃
  • 제주 9.0℃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0.6℃
  • 맑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1.1℃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스마트 전통시장, 더욱 활성화 될 듯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설 명절 연휴를 한 주 앞둔 16일 서울 강동구 암사종합시장에 방문해 온라인 전통시장 플랫폼을 체험한 뒤 "모바일을 통한 전통시장 장보기는 앞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암사종합시장은 중기부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 기업)으로 선정된 네이버가 운영하는 온라인 전통시장 쇼핑·배송 서비스 '동네시장 장보기'를 시작한 첫 번째 전통시장이다. 스마트폰과 인터넷으로 전통시장 상품을 주문하면 2시간 내 집 앞으로 배송된다. 박 장관은 소상공인·전통시장에 암사종합시장의 '동네시장 장보기' 같은 디지털화를 집중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운영하는 '시장경영 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서다. 전통시장 상인회가 온라인 쇼핑에 진출할 경우 해당사업을 통해 위한 홍보비·배송비 등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아울러 박 장관은 유튜버 등 1인 크리에이터 활동을 전통시장과 연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지난해 9월 당정은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을 통해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을 구축하고 교육시설을 통해 전문인력 500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전국적으로 유튜버와 전통시장을 연계하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