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5℃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4.8℃
  • 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정치 경제 사회

北조평통,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앉지 않아"

.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담화를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언급,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괴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거듭 문 대통령에 대해 "뻐젓이 북남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이같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한 대응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