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3 (금)

  • 맑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4.0℃
  • 맑음서울 24.7℃
  • 맑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4.6℃
  • 맑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3.2℃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포커스 & 이슈

"알아? 내가 그주인공이 될지" 로또 인기 여전

13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조3천58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증가했다. 판매액 증가율은 2015년 상반기 9.2%를 기록한 이래 가장 높았다.

경기 전망이 어두울 때면 요행에 따른 일확천금에 기대를 거는 사람이 늘어나기 때문에 복권은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으로 꼽힌다.

 

복권 상품별 판매 비중을 보면 로또 판매액이 2조1천30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쇄식 복권 판매가 1천447억원, 결합식 연금복권은 508억원, 전자식 복권은 322억원이었다.

로또 판매액을 인구수(5천170만9천명)로 나누면 올해 상반기 1인당 로또 구입액은 4만1천199원이다. 통상 로또 1게임당 1천원, 1장당 5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한 사람당 로또 8장 조금 넘게 구매한 셈이다.


연금복권 판매액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억원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연금복권 판매액이 줄어든 것은 5년 만이다. 매월 500만원씩 20년에 걸쳐 당첨금을 받을 수 있는 연금 형태의 복권은 2011년 7월에 처음 도입됐다. 도입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가 일시 당첨금 선호 속에 판매액이 뚝 떨어졌다.

 

상반기 판매액이 처음 집계되는 2012년 상반기에는 1천313억원이었던 연금복권 판매액이 이듬해 같은 기간에는 681억원으로 반 토막이 났고, 2014년 상반기에는 478억원으로 떨어졌다.

이 여파 속에 복권 총판매액은 2013년 상반기 1조6천278억원에서 2014년 상반기 1조6천208억원으로 감소하기도 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