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2℃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6.2℃
  • 박무대전 17.1℃
  • 연무대구 20.0℃
  • 박무울산 19.7℃
  • 박무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21.5℃
  • 구름조금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트럼프,"한국은 훌륭한 파트너"

신동빈 만나 "매우 기쁘다" 대미 거액 투자에 화답

.

미국을 방문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1월 말 취임한 이후 백악관에서 국내 대기업 총수를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 회장은 이날 오후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신 회장은 한국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처음으로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묻는 기자에게 웃음을 지으며 "아, 그렇습니까"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무슨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라고 짧게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해달라는 주문에는 "죄송하다"며 말을 아꼈다. 신 회장의 트럼프 대통령 면담은 롯데케미칼의 대규모 대미 투자가 계기가 된 만큼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롯데의 추가 투자 계획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매우 기쁘다…한국 훌륭한 파트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면담하고 대규모 대미 투자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 회장을 면담한 뒤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롯데 신 회장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31억 달러를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최대 규모의 대미 투자이며, 미국민을 위한 일자리 수천 개를 만들었다"며 "한국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글과 함께 집무실의 결단의 책상(미국 대통령 전용 책상)에 앉아 신 회장과 면담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게시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