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5.8℃
  • 흐림서울 15.5℃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7.2℃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15.6℃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12.6℃
  • 흐림금산 11.2℃
  • 구름많음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5.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주춤하던 폰시장에 지각변동 오나? 

국민은행 5G 반값 요금제 출시 예고로 LG유플러스와 SK. CJ헬로 등 얽히고 설킨 이해관계 

최근 지속적으로 가입자가 줄어들고 있는 알뜰폰 시장 판도에 큰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알뜰폰은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빌려서 저렴한 요금제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통사는 망을 빌려준 알뜰폰 업체의 가입자가 많아질 수록 망을 빌려준 대가로 얻는 수익이 커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803만7명으로 7월(806만6,747명)보다 3만6,740명이 줄었다. 7월에는 6월(808만9,435명)보다 2만2,688명이 감소했다. 처음으로 2개월 연속 가입자가 줄어든 것이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의 9월 번호이동 현황 조사 결과 알뜰폰에서 이통 3사로 넘어간 가입자 수가 약 5만8,000명에 달해 가입자 감소세는 3개월 연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 알뜰폰 시장은 작아지고 있지만, 망을 빌려주는 이통사 중에선 LG유플러스 입지가 점점 커지고 있다. 올해 8월 알뜰폰 가입자 중 KT 망을 쓰는 사람이 378만명(점유율 47%)으로 가장 많았고, SK텔레콤이 323만명(40%)으로 2위였다. LG유플러스는 102만명(13%)에 그쳤다. 하지만 연도별로 KT는 2017년 8월과 2018년 8월에도 각각 46%로 정체기이고, SK텔레콤은 같은 기간 46%에서 44%로, 올해는 40%로 계속 떨어지고 있다. 2017년 8월 7%에 불과했던 LG유플러스는 2018년 8월 9%, 올 8월 13%로 꾸준히 늘고 있다.

 

다음주 국민은행의 공식 알뜰폰 서비스 곧 개시되면 LG유플러스 비중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3년 내 100만명 가입자 유치를 목표로 하는 국민은행은 알뜰폰 최초로 5G 요금제를 출시할 뿐 아니라 예ㆍ적금, 자동이체 등 거래 실적이 많을수록 통신비를 할인해 줄 계획이다. 최대 할인을 받으면 월 1만원대까지 내려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 알뜰폰으로 가입자가 몰리면 덩달아 LG유플러스는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건도 큰 복병 없이 정부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은행과 CJ헬로는 모두 LG유플러스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지금까지는 KT와 SK텔레콤에 밀려 알뜰폰 시장에서 존재감이 미미했던 LG유플러스가 본격적인 영역 확장에 나설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조건으로 CJ헬로에서 KT 망을 쓰는 가입자를 LG유플러스로 전환하지 않을 것 등을 넣은 것으로 전해지는데 인수가 끝나면 주도권이 LG유플러스에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LG유플러스 망으로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