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2 (수)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0℃
  • 서울 23.1℃
  • 대전 24.2℃
  • 대구 24.6℃
  • 흐림울산 27.4℃
  • 광주 24.1℃
  • 부산 27.3℃
  • 흐림고창 24.3℃
  • 제주 24.0℃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나와 동일한 인물이 온라인에서 활동한다면?

URL복사

진실과 거짓, 표면과 이면 .... 세상 이치에 존재하는 두 측면이다.

​최근 급속도로 발달된 인터넷에서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인물이 나타나 기사와 사설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드러낸 사실에 세계가 긴장하고 있다.

첩보영화에나 있을 법한 사건이 현실세계에서 벌어진다면 이야말로 진실과 거짓이 온.오프라인에 수시로 횡행하는 시대가 바로 눈앞에 다가 왔다.

 


​이러한 가싱인물 탄생의 원천적인 기술인 딥페이크(deepfake) 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존에 있던 인물의 얼굴이나, 특정한 부위를 영화의 CG처리처럼 합성한 영상편집물을 말한다.

과거 인물의 사진이나 영상을 조악하게나마 합성해 게시하던 것이 디지털 기술과 인공지능의 발전으로 몇 단계 정교해진 결과라 볼 수 있다.


얼마전 이러한 딥페이크 기술로 동일한 인물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지만 문제는 앞으로 나와 꼭 같은 또 하나의 내가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질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는 사실이다.

 

 

'테크플러스'가 소개한 가짜 인물 기사 내용이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는 한 남성의 사진을 싣고 그를 가상의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가상의 인물로 지칭된 남자의 이름은 올리버 테일러.

그는 최근 예루살렘포스트, 이스라엘타임즈 등 매체에 6편의 기사와 사설을 기고했다. 온라인 프로필에는 영국 버밍엄대학교 학생이며 정치와 커피를 좋아한다고 나왔다. 이름도 기재됐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가짜였다.

 


로이터가 기록을 확인해본 결과 그에 대한 추가 정보는 찾을 수 없었다. 전화 연결은 이뤄지지 않았고 이메일 주소로도 연락을 취했지만 답장은 없었다. 그의 출판물도 확인할 수 없었다.

복수의 전문가들에게 의뢰한 결과 올리버 테일러의 사진은 위조된 것으로 의견이 좁혀졌다. 이미지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적대적 생성 신경망(GAN) 기술을 이용한 것으로 추측했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예술 작업을 선보이는 아티스트 마리오 클링게만은 사진을 두고 "딥페이크의 모든 특징을 가지고 있다"면서 인공지능이 만든 사진이라 확신했다.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의 이미지 생성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으나 자세히 보면 여전히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흔적이 남는다고 설명했다. 특히, 눈, 치아, 액세서리, 배경에서 문제가 자주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테일러의 사진을 면밀하게 분석한 결과를 역시 문제가 발견됐다. 배경은 뒤틀렸고 옷 원단이 일치하지 않거나 치아 사이 경계가 모호하고 특별한 이유 없이 이미지가 흐려진 부분들이 지적됐다. 인공지능으로 생성한 이미지라는 것이 명확해졌다.

기사를 게재한 복수의 매체들은 기고자의 신원을 면밀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을 시인했다.

​올리버 테일러라는 이름으로 기고된 글에는 인권운동가 부부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었는데 아직 이러한 일을 벌인 배후는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사건은 거짓된 인물을 내세워 얼마든지 잘못된 사실을 퍼뜨릴 수 있다는 위험성을 보여줬다. 아마도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하면 발생할 수 있는 문제 사례 중 하나로 남을 것이다.

 

#가상인물 #딥페이크기술 #올리버 테일러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