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1.3℃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1.1℃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1.6℃
  • 흐림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2.9℃
  • 흐림고창 3.3℃
  • 흐림제주 8.3℃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7℃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신용대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신용대출 쓴 사람 50%가 '1등급', 1~3등급이 80%

URL복사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이 NICE 평가정보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은행 대출고객 신용등급 분포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 9월 말 현재 신용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 646만명 중 311만명(48%)은 신용등급이 1등급이었다.

 

2등급이 17%, 3등급이 13%의 비중을 각각 차지했다. 은행 신용대출을 이용한 사람 중 고신용자(1∼3등급)가 78%에 달한다.

 

 

보통 신용등급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이자를 얼마나 연체하지 않고 상환하는지다.

최근 저금리 추세가 지속하면서 이자 상환 부담이 낮아지고 빚을 갚지 못하는 위험이 크게 줄어들면서 신용등급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윤 의원은 최근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옥죄기'는 고신용자만이 아니라 중·저신용자를 비롯한 은행 고객 전반에 규제를 가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금융당국은 고신용자의 신용대출이 많이 늘어나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금융기관들에 신용대출을 줄이기 위한 자체 안을 마련토록 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최근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옥죄기'는 고신용자만이 아니라 중·저신용자를 비롯한 은행 고객 전반에 규제를 가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금융당국은 고신용자의 신용대출이 많이 늘어나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금융기관들에 신용대출을 줄이기 위한 자체 안을 마련토록 한 바 있다.

 

이에 주요 시중은행은 고소득 전문직의 대출 한도를 줄이거나 금리를 올리는 조치를 줄줄이 내놨다. 동시에 일부 은행은 '비대면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가계부채를 관리하는 이유는 돈을 못 갚아 금융위기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인데 상환 능력을 감안하지 않고 규제하겠다는 것은 명백히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고신용자의 대출을 줄이는 것은 관리가 아니라 불필요한 간섭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포토뉴스

더보기